스타트업기사

'승리호' VFX 제작사, 창업 한달도 안 된 회사에 10억 투자, 뭐길래?

[스타트UP스토리] 김선권 메라커 대표, 메타버스 기업 위지윅스튜디오와 기술 협업
  • 류준영 기자
  • 2022.01.03 05:30


image
메라커의 AI 센서 기술이 적용된 '휴대형 안저카메라'/사진=한국전기연구원

가까운 미래에 보게 될 장면 하나. 'AI(인공지능) 카메라 센서'가 탑재된 스마트폰으로 내 마음에 쏙 든 카페를 제자리에서 360도 회전하며 찍는다. 수 분 후 이 영상은 메타버스 플랫폼으로 전송돼 현실 카페와 비슷한 가상의 입체카페가 만들어진다. 이곳에 가상인간 친구들을 초대해 함께 커피를 마시며 이야기를 나눈다.

정부출연연구기관의 한 과학자가 이같은 연출이 가능한 AI센서로 창업해 관심이 쏠린다. AI센서는 메타버스 내 콘텐츠를 손쉽게 제작할 수 있는 플랫폼기술의 하나로 꼽힌다. 지난해 11월 23일 법인을 설립한 지 한 달도 안돼 10억원대 시드투자를 유치할 정도로 '핫'하다. 한국전기연구원(KERI)의 기술을 기반으로 스핀오프(spin-off)한 창업기업 '메라커'가 바로 그곳이다.

image
메라커는 삼성전자 종합기술원, KERI 전기의료기기연구센터에서 10여년 이상 AI 영상분석 기술을 개발한 김선권 박사가 창업한 회사다. 주력 분야는 AI 기반 알고리즘과 카메라 센서기술을 결합한 AI센서다. "메타버스는 현실과 가상세계의 연결점을 만드는 것인데 그건 결국 AI센서 기술에 달린 겁니다. 센서는 현실의 물리정보를 디지털정보로 바꾸는 역할을 하는데 센서 단에 AI를 탑재해 메타버스에 어울리는 정보를 제공하게 만드는 거죠. 메타버스에 일종의 커스터마이징(맞춤제작 서비스) 된 AI센서라고 할 수 있습니다."

메라커의 AI센서는 기존 센서와 뭐가 다를까. 이에 대해 김 대표는 데이터 수집의 효율성을 들었다. "보통 센서는 통신의 대역폭 등을 감안해 큰 신호만 뽑아내고 작은 신호는 버리는 형태로 작동하죠. 서버에 전달할 땐 수집한 많은 데이터가 이미 버려진 상태인 겁니다. 센서단에 AI를 붙이면 목적에 맞는 유의미한 데이터를 보다 정확하게 걸러내 전달하게 되죠. 우리 생활 주변의 모든 사물환경을 메타버스 이미지로 생성할 때 필요한 정보만을 선별해 전달하는 가장 요긴한 기술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시공간 제약이 없는 메타버스의 확장성, 현실세계와 유사한 실제감, 미래 잠재고객인 MZ세대(2030세대) 이용자에 대한 접근성 등 메타버스 플랫폼의 장점이 유무형의 IP(지식재산권)를 보유한 사업자들의 참여를 이끌어내는 가운데 메라커의 기술은 콘텐츠 플랫폼 구축에 드는 시간과 비용을 줄여준다는 측면에서 매력적이다. 메타버스 대표기업 위지윅스튜디오가 즉각 러브콜을 보냈고 두 회사는 지난달 20일 10억원의 시드투자 협약을 체결했다.

위지윅스튜디오는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된 SF(공상과학)영화 '승리호'의 컴퓨터그래픽·시각특수효과 작업에 참여한 바 있으며 '뮬란' '마녀' 등 국내외 대규모 프로젝트를 수주한 특수영상 제작사다. 최근 지속적인 인수·합병, 전략적 파트너십체결 등을 통해 VR(가상현실)·AR(증강현실) 등 메타버스 분야로 사업을 확장하고 있다. 박관우 위지윅스튜디오 대표는 협약식에서 "위지윅이 추진하는 메타버스 사업의 파트너기업으로서 큰 시너지 효과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image
김선권 메라커 대표/사진=한국전기연구원


한편 김 대표는 최근 AI센서를 응용한 첫 제품을 내놨다. 백내장, 녹내장, 황반변성, 당뇨망막병증 등 실명 유발 4대 안과질환을 선별진단할 수 있는 휴대형 안저카메라다. 기존 안저카메라는 안구 뒷부분에 있는 녹내장, 당뇨망막병증, 황반변성 등의 망막질환만 진단할 수 있다면 메라커의 안저카메라는 안구 앞부분에 있는 백내장, 안구건조증, 노안도 진단할 수 있다. 창업 전 국가과학기술연구회의 '원격의료·구급을 위한 프론트엔드 인공지능 센서기술' 융합클러스터사업을 통해 2년간 연구·개발했다. 김 대표는 "외부 서버와 연결 없이도 카메라 센서단에서 AI가 작동하는 '휴대형 안저카메라'는 세계 최초"라며 "AI센서가 안구의 앞과 뒤를 정확히 구별하며 자체적으로 병을 진단해 높은 품질의 의료데이터를 취득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액셀러레이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