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트업기사

'아이디어의 상품화' 꿈을 만드는 플랫폼

[스타트UP스토리]진창수 샤플 대표 "디자이너 스케치 올리면 최적 제조공장 매칭"
  • 고석용 기자
  • 2020.04.06 04:00


image
진창수 샤플 대표 / 사진제공=샤플
“디자이너들이 자신의 아이디어 스케치를 상품으로 만들 수 있도록 해주는 플랫폼이죠. 제조공장(메이커) 입장에선 자신들이 가장 잘 만들 수 있는 디자인을 찾고 소비자 입장에선 완전히 새로운 제품을 구매할 수 있는 플랫폼이기도 하고요.”

진창수 대표(사진)는 최근 머니투데이와 인터뷰에서 샤플을 이같이 소개했다. 샤플은 디자이너들이 아이디어를 업로드하면 가격·품질이 가장 적절한 제조사를 매칭해 상품으로 만들 수 있도록 한 플랫폼이다.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처럼 아이디어를 업로드해 대중에게 평가받을 수 있고 나아가 제조네트워크를 이용해 양산·판매할 수도 있다.

진 대표는 “디자이너나 제조 스타트업은 대부분 아이디어를 구현해줄 제조공장 데이터가 없으니 알음알음 찾게 된다”며 “그러다보니 가격경쟁력이 낮거나 품질이 떨어지는 상황에 처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디자이너·창업자들이 좋은 제조공장을 찾아 훌륭한 제품을 구현할 수 있도록 하는 게 샤플의 목표”라고 말했다.



제품 디자인·생산 직접 경험…"디자이너 위한 플랫폼은 없었다"


‘디자이너를 위한 플랫폼’이란 아이디어는 진 대표의 실제 경험에서 나왔다. 홍익대학교 제품디자인학과를 졸업한 진 대표는 2013년 졸업작품으로 디자인한 제품을 크라우드펀딩으로 판매키로 했다. 문제는 제작이었다. 진 대표는 “밤을 새워가며 디자인을 완성했지만 이를 만들고 판매하는 작업은 별개 문제였다”며 “디자이너들은 어떤 공장이 아이디어를 그대로 구현해줄 수 있는지 알 수 없었다”고 말했다. 디자이너를 위한 플랫폼의 필요성을 절실히 느껴졌다.

진 대표는 2017년 디자이너를 위한 SNS 형태의 플랫폼을 만들고 지난해부터는 산업단지의 제조공장 1000여곳을 발로 뛰며 공장데이터를 쌓았다. 한국산업단지공단도 사업 취지에 공감해 업무협약을 맺고 20만건의 공장데이터를 제공했다. 진 대표는 “디자이너가 샤플을 통해 실제로 이용할 수 있는 제조공장 데이터는 10만여곳”이라고 밝혔다.

진 대표의 예측은 적중했다. 아이디어를 평가받고 양산도 한번에 할 수 있다는 입소문이 퍼지면서 49개국에서 4000여명의 디자이너가 아이디어를 업로드하기 시작했다. 별다른 홍보도 없었다. 지난해 10월부터 시범운영을 시작한 매칭서비스에는 15명의 디자이너가 참여해 제품을 양산했다. KTB네트워크도 샤플의 성장 가능성을 보고 20억원의 시드투자를 진행했다.
image



디자이너·제조공장·소비자, 3곳 수요 모두 충족


진 대표는 ‘디자이너를 위한 플랫폼’이 안착할 경우 다양한 모델로의 비즈니스 확장도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제조공장이 디자이너의 아이디어를 선제적으로 양산하자는 역방향 의뢰나 제조공장간 경쟁도 가능하다는 설명이나. 진 대표는 “공장은 생산라인을 돌릴수록 이득”이라며 “제조공장도 샤플에서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놓고 다른 제조공장과 경쟁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매칭으로 생산된 제품은 샤플에서 판매도 가능하다. 공동구매와 바로구매를 동시에 운영하는 것이 특징이다. 공동구매는 공급자가 생산량을 예측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바로구매는 수요이탈을 막아준다. 진 대표는 “스토어 역시 제품기획자, 디자이너를 위한 플랫폼으로 기획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진 대표는 올해 안에 디자이너의 아이디어와 공장을 매칭한 제품을 출시해 본격적인 플랫폼 홍보에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진 대표는 “전세계 디자이너와 공장이 더 많이 참여해 샤플 안에서 생태계가 이뤄지도록 하는 것이 목표”라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